G.Blog

검색 :
RSS 구독 : 글 / 댓글 / 트랙백 / 글+트랙백

블라디보스톡 #4 Day.3 현대호텔 조식/미니굼/우흐띄블린/블라디보스톡 라운지/대한항공 KE982

2018/04/02 00:33, 글쓴이 Gunmania

2018. 2. 5 / 블라디보스톡 3일차
#4 현대호텔 조식 - 미니굼 - 우흐띄블린
- 블라디보스톡 공항 라운지 - 대한항공 KE982 (VVO1510 - ICN16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호텔 조식 뷔페. 생각보다 고기 종류가 많았다.
소세지나 연어는 확실히 짠맛이 강한데 일단 조식 뷔페인데도 이정도로 나오는데 만족.
조식 먹고 간단하게 짐 정리해서 체크아웃하고 빠져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못가봤던 미니굼. 깔끔하고 구조는 좀 더 둘러보기 편한 구조인데 뭐 살만한건 없어보였다.
아침이라 문도 이제 막 여는 분위기니 그냥 한번 보고 마지막 한끼 먹으러 이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 가기 전에 못가봤던 우흐띄블린에서 팬케이크로 간단하게 점심 해결!
이것도 생각보다 소스가 짠맛이 강한편이라 살짝 의외긴 했는데 팬케이크랑 섞이니 먹을만했다.
양이 적은 편은 아니긴 한데 그래도 다른거 하나 더 시켜볼껄 하는 아쉬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에로익스프레스 출발 시간까지 십분 남짓이라 택시를 불렀는데 오는데 생각보다 오래걸린대서 취소.
그리고 근처에서 바로 택시를 잡아탈라는데 영어가 안통한다. 세에상애 역을 못알아들을줄이야..
구글맵으로 역 찍어줘도 뭔가 잘 모르겠다는 눈치.
러시아어로 말해줘도 내 발음탓인지 바로 못알아듣다가 겨우 알아듣고 출발해서 삼분? 인가 남기고 겨우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라디보스톡 역에서 공항까지 한시간 살짝 안걸리고 일반석 기준 230루블.
하루에 몇번 안다녀서 배차도 길고 대한항공 기준 블라디보스톡 들어올땐 시간 안맞아서 한참 기다려야되고
그나마 이렇게 공항으로 돌아갈때만 맞아떨어지는 시간표.
여튼 표 끊고 나니까 출발 얼마 안남았다고 빨리 가라고 하더라.
뭐 그거야 이미 역 들어올때부터 알고 뛰어들어왔으니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 잡고나서 창 밖도 한장.
공항가는 아에로익스프레스랑 다른 일반 열차랑은 타는 역 건물이 다른데 플랫폼은 요렇게 거의 붙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앉고 나니까 바로 출발. 저 뒤에 보이는건 증기기관차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석은 이렇게 3x3 배열로 자유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 갈땐 왼쪽 창가에 앉으면 바다를 자주 볼 수 있다.
늦게 탔으니 그냥 보이는대로 앉았는데 다음에 기회되면 저쪽으로 가는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몇몇 역에도 선다. 여기는 공항 가까워졌을 무렵 아르툠. 의외로 여기서 내리는 사람이 꽤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차피 노선이 같으니까 LED 이런거 안쓰고 붙여놓은듯? (공항 - 블라디보스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 들어가기 전에 타고온 열차도 찍어봤다. 한 20분정도 서있다가 돌아나가는 모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에서 크랩하고 새우를 이렇게 파는데 공항인걸 감안하면 생각보다 나쁜 가격은 아니다.
새우 크랩 하나도 구경 못했어서 고민하다가 크랩 다리만 사는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크인 카운터. 꽤 오래 기다렸다.
대한항공이 아니라 공항쪽 직원이 나와서 체크인 해주는 모양인데 영 처리하는 속도가 느려서 더 그런듯.
심지어 나중에 보니까 수하물에 내 이름 마지막 한글자 빼먹었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리모리예 라운지. 대한항공 제휴 라운지고 다이너스로도 입장 가능.
예전에 봤던 글에선 유료 입장시 입장료도 꽤 비싼편이고 해서 사람도 거의 없었다는데 이날은 사람이 꽤 있더라.
근데 주류는 유료고 딱히 먹을만한게 안보여서 물만 좀 마시고 쉬다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번 게이트 구석탱이에 보드카 매장이 이렇게 따로 있다.
처음 들어왔을때 술 매장이 바로 보이는데 보드카가 하나도 없길래 이상하다 했는데 여기 있더라.
클레버하우스에선 의외로 보드카들 가격이 생각보다 꽤 나가서 안샀는데 여기가 더 싼 느낌.
(사실 나중에 알고보니 클레버하우스가 비싼거였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라이..)

앱솔루트나 단즈카는 흔하고 좀 괜찮은 다른 보드카 종류 아예 안보여서 600루블짜리 싸구려 한병 구매!
하고 나오니까 뒤에 명품 매장이라고 해야하나?
그런쪽 매장에 스카이니 스탠다드니 벨루가니 하는 것들은 따로 있더라 ㅋㅋㅋㅋㅋㅋ
진작 알았으면 다 집어치우고 거기부터 들어가봤을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운지에선 원래 보딩타임 맞춰서 나왔는데 도착편이 지연이었는지 지연 방송이 나온다.
심한 지연은 아니고 한 이십분정도 뒤에 탑승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가는편 기내식. 굴소스 닭 뭐였는데 고기 맛은 차라리 갈때 나왔던게 더 나은듯..
음료는 이번에도 맥주. 대신 바로 안먹고 기다렸다가 안주거리로 땅콩 받아서 같이 한잔 하고 자는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갈때는 중국이 아니라 일본 찍고 요렇게 지나간다.
처음엔 왔던 길 그대로 갈 줄 알았는데 일본쪽으로 가길래 뭔 일 있나 했는데 원래 이런 모양.
의문의 동아시아 일주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입국장 도착!
출국장은 시원시원한 느낌이었는데 입국장은 그런 느낌은 없는 대신에 더 깔끔한 느낌이다.
근데 앞으로 2터미널 올 일이 또 있으려나?

15년쯤 부터는 늘 출국때마다 못해도 3박 4일씩 다녀오다가 오랜만에 2박 3일로 다녀오니까 확실히 짧은게 느껴진다. 
동네가 작아서 2박 3일로도 되겠지 했는데 막상 다녀오니까 하루 쯤 더 있을껄... 하는 느낌?

예전에 생각해놨던 횡단열차 타고 들어가는 유럽 코스를 하든지 해서 날씨 좀 안추울때 다시 다녀와야겠다 ㅋㅋ
2018/04/02 00:33 2018/04/02 00:33


이 글의 관련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