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매니아의 삽질로그

검색 :
RSS 구독 : 글 / 댓글 / 트랙백 / 글+트랙백

빌립 S7 키보드 FPC 케이블 수리

간간히 사용하던 빌립 S7이 어느 순간 m키 하나가 오락가락하는 문제가 생겼다. 아예 안되는건 아니고 오락가락하던거라 그려려니 하다가 오늘은 증상이 심해져서 분해 후 키보드쪽 케이블을 건드려봤고 고쳐진 줄 알았더니 이번엔 n키가 안먹는다.

아무리 봐도 필름 케이블 문제다 싶어서 서랍에 있던 고장난 S7에서 키보드를 떼 왔으나 여기 키보드는 더 상태가 심각했다. 어떻게 고칠까 하다가 일단 접힌 부분을 최대한 펴보기로 시도했으나 이러고 나니 인식이 안되는 키가 더 늘어났다.

절단해서 땜질할까 했는데 이러다가 괜히 태워먹을 것 같아서 다른 방법으로 시도하기로 결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 케이블의 길이가 여유가 없었으면 불가능했겠지만 필요 이상으로 길어서 약간 말리는 형태였던 것을 보고 적당한 길이로 잘라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 커넥터에 닿는 부분에서 뒷면에 붙은 얇은 플라스틱을 떼어내고 키보드에서 이어지는 케이블의 절단 부위 주변으로 얇게 붙어있는 비닐 테이프를 제거하고 그 반대 면에 앞에서 떼어낸 얇은 플라스틱을 붙인 뒤 기존처럼 키보드 커넥터에 조립해주고 테이프로 마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팅한 뒤 대충 메모장 띄워서 키 동작 테스트. 모든 키가 정상적으로 동작한다.

기본적으로 케이블 길이가 필요 이상으로 길어 접히거나 말려서 윗 부분에 테이핑 되어 있는 형태인데, 분해를 전혀 하지 않는다면 모르겠으나 AS 등의 이유로 분해를 하면서 키보드 케이블을 분리, 재결합 하다보면 이 부분에서 단선이 생기는 것으로 보인다. 처음부터 내가 잘라낸 것처럼 딱 맞는 길이로 만들었으면 이런 문제가 없었을 것 같은데 약간의 설계 오류가 아닌가 싶다.
2016/01/03 00:33 2016/01/03 00:33


이 글의 관련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맨 위로